해커? 경찰이 잡았습니다!?

이 글
보도를 보신 분도 있겠지만… 여러 언론에 나온 유명 결혼정보회사가 저희 회사입니다.
거기 나온 전산팀장 혹은 보안책임자가 저구요.

우여곡절이 있었습니다만… 결론만 말하자면, 해커가 협박한 당일에 그 실제 IP를 역추적하고 실명까지 거의알아냈습니다. 해커는 당연히 자신의 IP 주소를 숨기고 있었는데.. 비교적 간단한 방법으로 실제 IP 주소를 찾아냈었죠. 그 IP를 기초로 대략의 물리적 위치(동)까지 알아냈습니다. 실제 IP 주소를 알아낸 건 단순한 방법이지만 발상의 전환이 없으면경찰로서는 불가능했죠. (경찰 스스로도 여러번 시인했었습니다.)

그리고 경찰에서 KT로부터 알아낸 정확한 주소를 덮쳐보니 제가 추정했던 그 이름의 해커가 살고 있더군요. 그리고 놀러다니고 있던 해커의 핸드폰 위치추적까지 해서 밤새 차를 몰아 장흥의 모텔까지 내려가 잡는 순간에도 제가 같이 있었습니다.그리고 압수수색과 기초적인 증거 분석도 같이 했습니다.

해커를 추적하는 한편으로, 저는 수사를 돕기 위한 목적으로 시간을 끌기 위해 계속 해커와 협상을 했습니다. 일주일 사이 주고받은 메일만 해도 50통에 가깝습니다. 그리고 영장만 해도 하루에 나오는 것도 아니고 해서 중간중간에 해커를 달래면서 시간을더 끌기 위해 100만원, 200만원 이렇게 보내줬죠.

그렇게 계속 사이버수사대와 공조를 했는데… 아니 더 정확하게 말하면 그 해커를 찾아내는 핵심적인 정보는 거의 제가 찾아내서 경찰에 신고한 겁니다. ‘수사의뢰’가 아니라 ‘신고’ 말입니다. 그 외에도 경찰측에 협조한 것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그런데 오늘, 경찰측에서 일방적으로 언론에 보도자료를 뿌려버렸습니다. 자신들이 모두 다 한 거고, 저희 회사는 무책임하고 보안이 허술한 회사다, 라고요. 저와 저희 팀에서 계속 관련 정보를 찾아내어 경찰에 수사를 재촉했던 저로서는, 그동안 공들여서 해커를 추적하고 잡아들인 수고가 반 이상 물거품이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보안이 허술한 회사가 어떻게 해커를 추적해서 경찰에게 범인을 지목까지 했을까요…

어제까지 저는, 제가 일주일 동안이나  그 해커와 좋은 말로 협상을 계속하면서 한편으로 기만하고 추적해서 잡아들였던 생각 때문에 마음이 이래저래 괴로왔습니다. 기본적으로 나쁜 사람 같지는 않았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경찰과 언론의 무책임한 태도때문에 망연자실해졌습니다. 경찰도 언론도 실적을 위해서는 진실도 가려버리고 무책임하게 떠들어버리는 모습에는… 정말 할 말을 잃었습니다.

어제까지만 해도 저와 저희 팀은 끈질긴 추적으로 사실상 해커를 우리가 잡아들인 것이나 다름없었기 때문에 기뻐했었는데,오늘은, 그나마 KBS가 진실과 가깝게 보도해줬을 뿐, 다른 대부분의 언론사는 기본적인 확인 취재조차 하지 않은 채로 무책임하게보도해버리더군요.

어쨌든 저는 이번 사건의 가장 중요한 참고인이자 대부분의 증거를 제가 제시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몇달간은 계속 경찰,검찰, 법원까지 드나들어야 할 형편입니다. 내일쯤 경찰측의 누군가가 뭐라고 하면 이 글도 지워야 하겠지요. 경찰은 뭐니뭐니해도 변함없는 권력기관이니까… 단지 지금은 가슴이 너무 답답해 미칠 지경이라 그냥 써봤습니다.

(출처 : 볼랜드포럼, http://www.borlandforum.com/impboard/impboard.dll?action=read&db=free&no=12054 )

작성자의 삭제 예측 발언으로 인해 전문을 허락도 없이 옮겼습니다. 문제가 생길 위험이 있다면 삭제해야겠지요.

진실은 왜곡되기 마련이다. 특히나 욕심에 의한 왜곡이 그 주류를 이룬다. 어떤 이익을 위해 인간은 사실을 왜곡하고 변형한다. 자신의 잘못에 대해 인정하지 않고 정당화 시키려는 무의식적 행동은 기억하고 싶은 좋은 것들만 기억하려고 하는 것은 욕구의 하나이다. 왜곡에 주목하기 바란다.

경찰은 직업 군인과 함께 특정직 공무원에 속한다. 공무원 사회에서 성과(실적)는 일반 사회의 인사에서 반영되는 그것보다 더 영향력 있게 요구된다. 인간은 누구나가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인정받고 싶어한다. 무시 받고 있다 – 인정받지 못한다 – 는 작은 동기로 인해 엄청난 범죄가 일어나기도 한다. 일반 회사에서도 성과를 자신의 것으로 만드려는 노력이 지속적으로 행해지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러나 공무원 사회에서 행해지고 있는 그것은 더 심하다고 할 수 있다. 본인 역시 특정직 공무원으로 전역했기 때문에 머리로는 그들의 행동을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인정할 수는 없다. 그들은 자신들의 긍정 이미지를 마련하기 위해 남의 공로를 가로챘기 때문이다.

또 한가지 분노의 원인은 언론의 무책임한 보도행태이다. 물론 빠른 뉴스를 제공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하지만 빠른 뉴스를 위해 왜곡된 보도를 하는 것은 굉장한 문제이다. 스포츠 찌라시 기사들의 그것과 다름없는 졸태가 아닌가 싶다.

이번 사건의 공로자는 단연 임프(박지훈)님이다. 그러나 경찰과 언론은 그들의 긍정 이미지를 위해 큰 실수를 한게 아닐까?

 

“해커? 경찰이 잡았습니다!?”의 2개의 생각

    1. ㅣ.,ㅣ~
      뒤에는 저렇게 수고하신분들 잔뜩 있는데, 정작 드러나는 사람들이라고는… 명예욕에 이글거리는 눈을 반짝이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