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순위..

그래… 언제나 문제는 우선순위 였던 것이다.

스스로 정해 놓은 일처리 우선순위는 언제 그 집단에 소속되었느냐에 따라 다르다. 어떤 집단에 먼저 들어갔는지에 따라서 우선순위를 정해두었다.

하지만 이게 최근들어서 문제가 생겼다. 단지 취미활동 – 이라고 하기엔 그 성격이 모호하지만 – 정도로만 생각했던 단체가 비영리 법인 작업을 하고 있기 때문에 조금 더 그 쪽에 치중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기 때문이다. 내가 아니어도 누군가가 들어가서 일할 수는 있겠지만 이제 정이 들어가기 시작한 집단인데다가 뭔가 자리 잡혀가고 있다고 생각됐기 때문에 입장이 난처해 진것이다. 같이 일했던 사람들 역시 그 집단에서 나온다고 하더라도 다른 곳에서 또 만나서 일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뭔가 정에 끌려서 못 그만둔다는 스스로의 판단에 더 괴로운 생각이 든다. 전에 친구에게서 정에 이끌리지 말라고 충고 받았었다. 그 때는 알겠다고만하고는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었는데, 문득 이 문제에 있어서 그런 충고를 받아들여야 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

인생이란 끝없이 문제가 있기 마련이고 그 문제들은 사람들을 괴롭힌다. 나 역시 인생을 살아가는 한 개체로서 스트레스를 가지고 있으며, 그것을 해결해야할 의무(!)가 있다.

이래 저래.. 언제나 이렇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