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 중앙 교회 수원 성전 16주년 예배

오늘(2006년 8월 19일)은 수원 성전 창립 16주년이었으며, 내일 그에 대한 감사예배를 드린다.
2005년에는 15주년이라고 해서 굉장히 규모가 컸었다고 한다. 컨벤션 센터를 빌려다가 전 교인들과 여러 지인들을 모아서 행사를 가졌다고 한다.

1990년 당회장이신 강마리아 목사님께서 김충규 목사님과 이현익 목사님을 만나서 시작하게된 교회가 이제 16년이 흘러서 성령의 역사하심과 하나님의 감찰하심으로 지금에까지 이른 것이다.

하나님 앞에서 온전히 바르게 살아가는 당회장(강마리아) 목사님은 언제나 존경스럽다. 나를 포함한 많은 현세의 부패한 그들과는 차원이 다르다고 생각된다. 물론 부패하다고 알려진 것들의 대부분은 공격용 거짓 보도인 경우가 적지 않겠지만, 내게 있어서 그들과 다른 인물이라고 평가되어진다. 목회의 경영면과 말씀에 입각한 삶에 있어서 모델이 되는 인물이기도 하다. 또한 말씀에 있어서는 철저한 김충규 목사님을 모델로 삼고 있다.

쨌든 오늘 수원에서 청년 예배를 드리고는 청년들의 연극 연습이 있어서 보고 왔는데, 참 기특하다는 생각과 함께 이번 전교인 수련회에서 있었던 사건들을 특징적으로 잘 묘사해내고 있다는 점에서 칭창해 주고 싶다.
내일 본 공연을 볼 수가 없기 때문에 연습으로 만족해야했지만, 그들의 열정은 실로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내게 있어서도 그런 열정이 있어야하지 않겠냐는 도전을 받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