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코의 진자

지금 한창 재미있게 읽고 있는 책이다. 필자에게 있어 이 책의 저자인 움베르토 에코는 논문 작성법과 장미의 이름으로 친숙했는데, 장미의 이름은 영화로 먼저 접했던 기억이 있다.

이 책을 읽어가면서 프리메이슨에 대한 자료들을 읽어봤는데 적잖이 황당한 내용들이 많이 있다. 이 책을 접하기 전에 읽었던 책들이나 영화들이 이 책을 읽는데 도움이 되어진다. 사람들이 이러 저러한 책들을 읽어가면서 상호 연관성을 통해 더 많은 지식을 얻을 수 있다고 했던 말이 새삼 체험되고 있다는 사실이 놀랍다.

까소봉, 야코포 벨보, 디오탈레비라는 세 명의 주요 등장인물들이 추적해 나가는 모양새를 보는 것이 이 책의 재미라고 할 수 있겠다. 사실 이 책은 동생이 구매해서 읽고 있던것인데 나름대로 어렵지 않느냐는 질문을 해 왔는데, 필자는 사실 그다지 어렵지 않게 읽어내려가고 있었다. 위에서도 잠깐 언급했지만 우연하게도 최근에 읽고 본 책과 영화들의 주제 또는 그 구성 요소들에서 이 책에서 설명하고 있는 것들을 이미 알도록 만들어 주었기 때문이다.

까소봉이 대학 논문을 성당기사단이라는 주제로 정한것은 우연이지만 그것 때문에 그 이후의 삶에서 그것과 뗼레야 뗄 수 없는 연관성을 가지는 것을 보면 졸업논문 주제를 잘 선택해야겠다는 엉뚱한 생각도 든다. 사실 대학교 2학년 1학기를 마치고 군에 갔는데, 군에서 졸업 논문 주제를 미리 정해서 복학하면서 그것에 대해 깊이 연구해서 작성해봐야겠다는 의미있는 결심을 한 적이 있는데 그 동안 철저히 잊혀졌다가 이 소설을 읽으면서 생각하게 되었다.

2권을 막 다 읽고 난 후에 이 글을 적고 있는데, 3권이 꽤나 기대가 된다. 그리고 이 책의 페이지 번호가 1권에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참 새로웠다. 책과 인연이 없어서라고 생각되어지기는 하지만 이렇게 페이지 번호가 이어지는 책은 처음 접해봤기 때문이다. 지금 글을 적으면서 든 생각인데 이 책의 원본은 3권까지 쭉 이어지도록 구성되어 있어서 그런게 아닌가 싶다.

휴~ 이미 탄력 받은 상태라서 3권을 쭉 읽어나가고 싶지만 3권은 어디론가 보이지 않는 곳에 있기 때문에 내일 근처 도서관에서 빌려봐야겠다. 부천 시립 도서관에 조회해 보니 집 앞에 있는 도서관에 3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