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극복하면!

쉽다고 하는 말! 그 말! 이전에도 몇 번이나 내 한계(?)를 극복하면서도 제대로 느껴보질 못했다.

극복에 대한 기쁨 또한 그다지 느껴본 일이 없었지만!
줄넘기 사건을 통해 나는 느꼈다. 그리고 느끼고 있다.

하루 5천번! 땀을 충분히 흘릴 수 있는 양의 횟수이다.
내 몸은 흠뻑 젖어서 노폐물을 모두 배출할 수 있을 정도의 운동을 필요로 했었나보다.
운동하고 나서 몸이 굉장히 개운하기 때문이지.

ㅎㅎ… 좋아! 하루에 몇 백 그람씩 줄어간다는 기쁨! ㅋㅋ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