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쉬었다.

운동을 쉬었다.

줄넘기 5천번… 쉬고 싶어 쉬었다. 뭐 굳이 핑계거리를 만들자면 누군가가 찾아와서 엄청나게 어둡게 찍은 사진을 밝게보정해 달라는 거였다. 그러나 그것마저도 귀찮아 대충해버렸다. 나머지는 스코피에서 알아서 보정해 보내줄것이라는 생각이다!

흐음… 어떻게 생각해? 이런 대충주의 삶이 나에게 얼마나 악영향을 줄 수 있을것이라고 생각하는데!?

내 생각은 그래.. 악영향을 미칠 거 같아. 후훗..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