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 말아… !

흠.. 어른들은 어려서부터 하지 말라는 말씀들을 많이 하신다.

머리 염색을 예로 들자면 말이지.
어려서는.. 그러니까 학생때에는 나중에 대학교에 가서 해도 늦지 않아라던가
성인이 되면 니 마음대로 한다고 누가 뭐라고 하겠니?라는 말로 일단 미루기 시작한다.

하지만 대학생이 되거나 성인이 된다면 얘기는 달라진다.
물론 대학교에 다닐 때까지는 크게 뭐라고 하진 않는다.
졸업을 하거나 나이가 한 살 두 살 쯤 더 먹는다면 확실히 달라진다.

니가 애니?
정말 황당하다. 이런 반복속에 틀은 만들어져 가는 것이고, 우리들은 그 틀에 맞추어져 간다.
철 들었다
라는 말은 틀 안에 있는 것에 익숙해 졌다라는 말로 대체할 수도 있다.

맞지 않아?

철이 든다는 것은 그런것이다. 어른들이 그들의 어른들때부터 만들어져 왔던 그 형식에 익숙해 진 상태를 철 들었다고 하는 것이다.
사실 난 그런게 싫다. 인간은 어쩔 수 없이 어떤 틀을 가지게 된다. 세상이라는 틀을 가져야 하고 자신의 시각이라는 틀을 가져야 한다. 하지만 쉬이 그렇게 형식에 치우치거나 메이고 싶지 않다는게 내 생각이다.

사람들은 날 보고 엉뚱한 행동을 많이 한다고 하는데 이런 생각이 행동이나 말에 녹아 나는것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하지만 난 이런 내가 너무 너무 좋다. 틀에 얽메이지 않으려는 모습말이다. 하지만 이제 나두 한 두살 먹어가다 보니형식이라는 것에 메이기 시작한다. 용기라는 것이 점점 업어지고, 자신감이라는게 점점 없어져 간다. 그러면서 동시에 틀 안에..형식에 따라 편히 살고 싶어진다는 생각을 가지게될것이다.

우우.. 졸립다.이제 정말 자야겠다.

여러분들도 좋은 밤 되시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